려욱 - 봄날

그 날처럼 따뜻한 바람 불고, 그대가 사랑하던 화분엔 꽃이 피고
어느 샌가 또 봄날이 드리워도, 아직도 난 깊은 겨울 잠을 자고 싶어

아주 멀리, 아주 멀리 그대가 있나요 사실 난 그대가 매일 그리운데
아주 작은, 아주 작은 사소한 것들에도 매일 그대가 생각이 나

방안 가득 남아 위로해 주던 그대 향기가 꽃 속에 다 흩어져
언젠가는 느낄 수 없을까 봐 그대 있던 공기라도 붙잡아 두고 싶어

아주 멀리, 아주 멀리 먼 곳에 있나요 사실 난 그대가 매일 그리운데
아주 작은, 아주 작은 사소한 것들에도 매일 그대가 생각이 나

하루가 몇 달이 되고,
언젠가는 내 맘에도 오늘 같은 새 봄이 올 텐데…

아주 멀리, 아주 멀리 먼 곳에 있네요 그대의 매일은 봄날이라 믿어
아주 먼 훗날, 아주 먼 훗날 그대 나를 만나면 늘 함께였다고 얘기해 줘

 

就像那天一樣,溫暖的微風吹著。你愛的那盆花,已經開花了 
不知不覺中,春天已經來了,我卻還想深陷在冬眠中

那遙遠、遙遠的某處有你嗎?其實我每天都思念著你啊
就算是再瑣碎、再微小的小事 ,也會讓我想起你

房裡充滿安慰我的你的味道,漸漸地因為花香散去
總有一天會再也感受不到吧!就連有你的空氣我也想緊緊抓住

那遙遠、遙遠的某處有你嗎?其實我每天都思念著你啊
就算是再瑣碎、再微小的小事 ,也會讓我想起你

雖然現在度日如年,
總有一天,我的心也會像新春到來的今天一樣...

你還在那遙遠、遙遠的某處。我相信,你的每天都像春日一樣 
很久、很久以後我們再相見的話, 請告訴我,我們一直都在一起

From:韓文歌詞-daum net
           中文翻譯 -格主不負責任亂翻

 

這首歌是四輯中我最喜歡的一首。

除了歌詞很美之外,厲旭的唱腔賦予這首歌一個鮮活的靈魂,好像看到一個懷著期望無助等待的人。

雖然我等待的不一定是人,但是,有一天請告訴我,其實你一直都在。

創作者介紹
創作者 jovan0825 的頭像
jovan0825

倒數計時

jovan0825 發表在 痞客邦 留言(6) 人氣()